YTN

태풍에 긴장 높아지는 경남...이 시각 남해안 상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태풍이 북상하면서 경남 지역도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고되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태인 기자!

[기자]
네, 경남 창원 마산항입니다.

[앵커]
비가 내리고 있는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에는 많지는 않지 새벽부터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아직 바람은 잠잠한데요. 하지만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긴장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육지를 하면 보면 작은 배들은 육지로 올라와 있습니다.

바다 쪽에는 비교적 큰 선박들이 결박을 단단히 하고 서로 선체를 묶은 채 태풍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이곳 마산항해 줄 경남 항포구 곳곳에는 선박 1만 3000여 척이 피항을 끝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도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여객선 14개 항로 24척과 도선 26개 항로 34척이 어제 오후부터 운항을 중단했습니다.지리산 국립공원도 어제부터 탐방로, 대피소, 야영장 등 모든 시설이 전면통제됐습니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많은 곳은 120mm가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천 산책로와 지하차도, 저지대와 농경지침수가 우려되는 만큼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강한 바람도 예보됐습니다.

마찬가지로 해안 지역을 중심을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30m가 불 것으로 전망됐는데요.

통영 매물도에는 초속 23m에 가까운 강한 바람이 관측됐습니다.

비닐하우스 같은 농업 시설물이 날아가고 공사장 가림막과 간판 등도 떨어질 우려가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바다에도 물결이 4~8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여 선착장이나 양식장 등 해양 시설물도 피해 없도록 하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창원 마산항에서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