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 배달음식도 일회용 대신 다회용 그릇으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나라 플라스틱 소비량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데요, 코로나19로 배달 수요가 많아져 더 늘고 있습니다.

이에 일회용이 아닌 여러 번 쓸 수 있는 플라스틱 그릇을 사용하는 배달음식점이 생겼는데 효과를 볼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배달 주문을 받아 조리가 한창인 음식점 주방.

다 만든 음식을 플라스틱 용기에 담습니다.

음식을 담은 그릇을 비닐 봉투에 담아 배달기사가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음식을 다 먹은 소비자는 다시 그릇을 비닐 봉투에 담아 문앞에 내놓습니다.

여기까지는 다른 배달 음식 시스템과 똑같습니다.

하지만 이 그릇들은 쓰레기로 버려지지 않고 정해진 업체가 다시 거둬갑니다.

거둬온 그릇들을 물과 세제로 여러 차례 씻고 소독과 균 검사 하는 데만 7단계.

살균세척을 끝낸 그릇들을 배달 음식점에 공급해 다시 사용합니다.

[장준하 / 배달음식점 대표 : 배달이 많이 늘어날수록 마냥 좋은 게 아니라 일회용 용기의 가격에 대한 부담감도 있을 거고 소비자 입장에서 처리하는 방안도 어려울 테니까, 저희 가게에서 항상 그걸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하던 와중에 동참하게 됐습니다.]

한번 쓴 플라스틱 그릇을 계속 버리기가 꺼림칙하던 소비자도 한결 마음이 편합니다.

[남희정 / 경기도 화성시 : 재활용 쓰레기를 버리러 가면 이런 것들이 너무 많이 쌓여 있더라고요, 그래서 심적으로도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싶어서 한번 쓰게 됐습니다.]

경기도는 그릇을 거둬 살균세척 뒤 다시 공급하는 업체를 지원하면서 이 시범사업 성과에 따라 내년에 사업지역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YTN 김학무입니다.



YTN 김학무 (mo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