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휴가지 피서 '절정'...방역 현장은 무더위 '사투'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휴가지 피서 '절정'...방역 현장은 무더위 '사투'

2021년 08월 01일 21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휴일 계곡에는 물놀이를 즐기려는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사람들이 몰리는 피서지를 피해 잠시나마 바깥나들이를 나온 사람도 눈에 띄었는데요.

선별진료소에서는 방역 요원들이 휴일을 잊은 채 구슬땀을 흘리며 사투를 벌였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계곡 입구에서 피서객들이 체온을 측정하고 출입명부를 작성합니다.

방역 절차를 마친 증표로 노란색 띠를 손목에 차야만 계곡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피서객들은 시원한 계곡 물에서 튜브에 몸을 맡기고 물장구를 치며 더위를 식혔습니다.

[우가빈 / 대구시 매천동 : 코로나 때문에 실내 수영장을 가기가 좀 꺼려졌는데 온도도 재고 관리도 해주셔서 조카들하고 가족들하고 편하게 놀 수 있게 돼서 좋은 것 같아요.]

도심 인근 하천에도 물놀이를 즐기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사람들 사이 적당한 거리를 두고 나무 그늘 밑에서 취하는 휴식도 꿀맛입니다.

[조태희 / 충남 아산시 : 그늘도 좋고 바람도 시원하게 불고 해서 그런지 코로나 때문에 애들이 답답해했는데 기분 너무 좋네요.]

많은 사람이 몰리는 피서지를 피해 한적한 곳을 찾은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바람을 가르며 자전거를 탄 뒤 다리 밑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하고, 야외 놀이터와 농구장에서 가족끼리 오붓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박지후 / 광주시 금호동 : 체육관에 가면 사람이 많으니까 코로나를 피해서 가족들과 함께 운동하러 왔습니다.]

피서 절정기에도 선별진료소에는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얼음덩어리까지 세워둬 열기를 식혀 보지만 방호복을 껴입은 방역요원들은 휴일을 잊은 채 힘겨운 사투를 벌였습니다.

[전호곤 / 선별진료소 근무자 : 천막이지만 야외다 보니까 상당히 힘들지만 모든 시민이 함께 협력해서 코로나를 빨리 종식하는 그 날까지 열심히 봉사하겠습니다.]

코로나19 4차 유행 속에 시민들은 잠시나마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며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랬습니다.

YTN 이상곤입니다.


YTN 이상곤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