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홍빈 대장 수색 중단...장례 절차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김홍빈 대장 "수색 활동 중 2차 사고 방지 당부"
사고대책위, 가족 요청에 김 대장 수색 중단
장례절차 착수…대한산악연맹 주관 산악인장 추진
체육훈장 청룡장 추서 정부에 건의
[앵커]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 대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중단됐습니다.

구조작업을 벌이다 행여 2차 사고가 날까 염려했던 김 대장의 평소 당부에 따른 것인데요,

사고수습 대책위는 장례 등 후속 대책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내가 만약 사고를 당하면 수색 활동에 따른 2차 사고가 나지 않도록 해달라."

김홍빈 대장이 평소 동료 산악인들에게 당부했던 말입니다.

사고 8일째,

파키스탄 구조 헬기가 실종 지점인 브로드피크 7,400m 주변을 위주로 정찰수색을 벌였지만 역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가족들은 추가 수색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사고 지점의 험준한 지형과 그동안의 수색 결과를 고려해 김 대장의 생환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피길연 / 광주시 산악연맹회장 : 지금까지 주위 분들에게 도움을 받고 이렇게 산을 다녔는데 죽어서까지 주위 분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 산에 묻히고 싶다고 하는….]

이에 따라 현지 구조대도 베이스캠프에서 철수할 예정입니다.

대책위는 김 대장의 업적을 고려해 가장 영예로운 방법으로 장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등반 도중 유명을 달리한 산악인들의 사례를 참조해 대한산악연맹 주관 산악인장으로 치를 계획입니다.

또 김 대장의 공적 등을 감안해 체육훈장 최고등급인 청룡장 추서를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열 손가락 없는 장애인의 몸으로 세계 7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김홍빈 대장.

끝내 돌아오지 못한 김 대장이 새겨 준 불굴의 도전 정신은 후배 산악인들의 가슴에 영원히 남게 됐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