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사 현장서 노동자 잇단 추락사...'하루 한 명 꼴' 참변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공사 현장서 노동자 잇단 추락사...'하루 한 명 꼴' 참변

2021년 06월 22일 15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하던 60대 노동자 추락
노동자 매달린 줄 끊어져 사고…경찰 조사 착수
하루 앞서 익산서도 50대 노동자 추락사
산업 현장 추락 사망 年 3백여 명…’하루 1명꼴’
[앵커]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을 해체하던 60대 근로자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민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북 전주의 한 오피스텔 신축 공사장입니다.

60대 노동자 A 씨가 숨진 장소에 접근을 막는 폴리스 라인이 설치돼 있습니다.

사망 사고는 타워크레인을 해체하는 협력업체 소속 A 씨가 작업하던 중 일어났습니다.

사고가 난 공사 현장입니다. 이 노동자는 크레인과 건물을 연결하는 안전지지대를 철거하다 변을 당했습니다.

추락사고가 난 건 아침 7시 30분쯤.

A 씨는 약 20m 높이에서 떨어져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해체 작업 도중 타워크레인과 연결된 줄이 갑자기 끊어진 게 화근이었습니다.

경찰은 공사 현장 관계자 등을 불러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 노동자 : 정상적으로 했는데 작업은. 사고 잘잘못을 따지기 이전에 안전 로프를 확인했으면 하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는데….]

하루 앞서 익산에서도 지붕에서 작업하던 50대가 바닥으로 추락해 숨졌습니다.

이처럼 산업 현장에서 추락해 죽거나 다치는 노동자는 해마다 만오천 명 안팎입니다.

이중 사망자는 3백여 명, 매일 한 명씩 허망하게 가족의 품을 떠나고 있습니다.

안전사고 예방 목소리는 높지만 반복되는 노동자 산재 추락사를 막기에는 역부족인 게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