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구미 여아 친모, '한 몸에 2개 DNA' 키메라증 자료 제출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구미 여아 친모, '한 몸에 2개 DNA' 키메라증 자료 제출 예고

2021년 06월 17일 18시 1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경북 구미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아의 친모, 석 모 씨에 대한 3번째 공판이 열렸습니다.

검찰은 석 씨를 체포할 당시 영상과 신생아 탯줄을 자를 때 쓰는 도구, 즉 배꼽 폐색기 등을 새로운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석 씨는 자신이 낳은 딸이 아니라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키메라증'에 관한 자료 제출을 예고했습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긴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법원으로 들어가는 여성.

딸이 낳은 아이와 숨진 아이를 바꿔치기하고, 아이 사체를 유기하려고 시도한 혐의로 재판 중인 석 모 씨입니다.

석 씨는 이번에도 숨진 아이를 자신이 낳지 않았다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 두 개의 유전자를 가진 이른바 '키메라증'에 관한 자료를 다음 재판까지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는 없지만, 재판 과정에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인터뷰 : 서 안 교 / 석 씨 측 변호인]

"제출하는 의미는 '키메라증이다' 이런 것이라기보다는 피고인이 워낙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으니까 이런 정도로 지금 현재 처지나 심정이 이렇다라는 그런 측면도 있습니다."

검찰은 일부가 부서진 배꼽 폐색기와 체포 당시 석 씨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새로운 증거로 내세웠습니다.

폐색기에 남은 배꼽에서 숨진 아이와 같은 DNA가 확인됐고,

영상에서는 아이가 바꿔치기 됐다는 소식을 처음 듣고도 당황하거나 놀라지 않는 석 씨 모습이 담겼습니다.

하지만 석 씨 측은 체포 영상만 보고 석 씨가 다 알고 있었다고 해석하는 것은 우려스럽다고 반박했습니다.

[서안교 / 석 씨 측 변호인 : 일반적으로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저는 일반인 입장이 아니고 변호인 입장에서는 그것이 역추적해서 거꾸로 돌아가서 아마 이랬을 거야 라고 추단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우려스럽다고 말씀드렸습니다.]

3차례 재판에서 검찰과 석 씨 측의 공방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검찰의 추가 증거에도 여전히 같은 주장을 반복하는 석 씨.

다음 달 13일 이어지는 재판에서 어떤 결론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