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주 '붕괴 참사' 희생자 7명 장례 마쳐...광주시, 안전사고 예방 대책 논의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광주 '붕괴 참사' 희생자 7명 장례 마쳐...광주시, 안전사고 예방 대책 논의

2021년 06월 13일 13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광주에서 철거 건물 붕괴 참사로 희생된 9명 가운데 7명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경찰이 공사 업체 간의 불법 재하도급 정황을 추가로 확인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가 안전사고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희생자들에 대한 장례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합동분향소에도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이곳 분향소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2천5백 명 넘는 시민이 이곳을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어제는 세월호 유가족도 이곳 분향소를 찾아 갑작스러운 사고로 한순간 가족을 잃은 슬픔을 함께했습니다.

희생자들에 대한 발인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사회복지사로 활동하며 또래 노인들과 말벗을 해 준 뒤 버스에 탔던 70대 할머니 등 3명의 발인이 오전에 진행됐습니다.

희생자들에 대한 장례는 내일 2명을 마지막으로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광주시는 잠시 뒤인 오후 2시부터 안전사고 예방 대책 마련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회의를 진행합니다.

회의에는 광주시 5개 구청장과 광주도시철도공사 사장,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합니다.

[앵커]
경찰 수사에서는 공사 업체 간의 재하도급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경찰은 공사 계약이 건축물과 지장물, 석면 등 3건으로 나눠 진행된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건축물 철거는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한솔기업과, 지장물과 석면 철거는 재개발 조합이 다원이앤씨와 각각 계약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는데요.

그런데 석면 철거 공사의 일부는 다원이앤씨가 백솔기업과 다시 계약한 사실이 경찰 조사에서 확인됐습니다.

건축물 철거에 이어 추가로 재하도급 정황이 드러난 겁니다.

다원이앤씨는 과거 '철거왕'으로 불린 A 씨가 설립한 다원그룹의 계열사 가운데 한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20대 후반 철거업계 대부로 성장한 A 씨는 회삿돈 천억 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015년 징역 5년을 확정받았습니다.

경찰은 한솔기업과 다원그룹 계열사 간 이면 계약 정황도 포착하고 재하청 과정에서 이른바 '가격 후려치기'가 날림 공사로 이어졌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철거 작업 당시 많은 물이 뿌려졌다는 진술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철거 과정에서 지하 1층 공간에 대한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건물 붕괴에 영 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한 공사관계자 7명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