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냉동만두 봉지에 웬 '고무장갑'?...작업자 이름까지 선명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단독] 냉동만두 봉지에 웬 '고무장갑'?...작업자 이름까지 선명

2021년 05월 13일 04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먹거리의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데요,

굴지의 식품업체에서 만든 냉동만두 봉지에서 작업자의 고무장갑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나현호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소비자 40살 A 씨는 냉동만두를 먹기 위해 봉지를 뜯었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만두 봉지 안에 다름 아닌 고무장갑이 들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고무장갑 든 만두 봉지 구매자 : 맨 처음에는 만두인 줄 알았어요. 그런데 색깔 자체를 자세히 보니까 고무장갑이더라고요. 황당해서 서로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아침 식사는 당연히 못 했고요.]

장갑에는 생산 과정에서 끼었던 것으로 보이는 작업자의 성명 세 글자까지 또렷하게 적혀 있습니다.

제품을 산 A 씨는 이 같은 사실을 생산 업체 CJ제일제당에 알리고, 식약처에도 신고했습니다.

문제가 된 제품을 만든 식품 공장입니다.

봉지 안에 고무장갑이 들어갔는데도, 소비자 손에 들어가기까지 걸러지지 않았습니다.

식품 안전 당국은 지난해 12월에 제조 과정에서 고무장갑이 섞여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작업자가 옷매무새를 다듬기 위해 설비에 올려둔 장갑이 봉지 안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식품 안전 당국 관계자 : (이물질이) 다음에는 발생하지 않게 설비라든가 공정이라든가 그런 부분에 개선을 하라고….]

CJ제일제당 측은 직원의 부주의와 관리 미흡으로 빚어진 일이라며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고무장갑이 들어간 건 장비 문제로 손으로 작업하다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고무장갑이다 보니 X-RAY 검사에서도 확인되지 않았고, 중량도 만두 1개 무게와 비슷해서 섞인 것을 몰랐다는 겁니다.

[최세연 / CJ제일제당 커뮤니케이션팀 부장 :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금속 검출기에서 탐지 가능한 장갑으로 교체 완료했으며 프로세스 전반을 재점검하고 있습니다.]

어이없게도 만두 봉지에서 고무장갑이 나오면서 대기업 위생 관리도 믿을 수 없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