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면장이 화이자 접종 받고 '쉬쉬'..."안 좋은 여론 걱정"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면장이 화이자 접종 받고 '쉬쉬'..."안 좋은 여론 걱정"

2021년 04월 20일 13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15일, 충남 보령에서 ’75살 이상’ 백신 접종
"면장이 접종 대상자 아닌데 백신 맞아 불공평"
보건소·해당 면장, 백신 접종 사실 뒤늦게 인정
[앵커]
충남의 한 행정복지센터 면장 등 공무원 여러 명이 75살 이상 어르신들이 맞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백신 폐기 최소화를 위한 조치였다고 해명했지만, 관련 사실을 알리지 말라고 해 스스로 논란을 키웠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상곤 기자!

접종대상자가 아닌 50대 면장 등 공무원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실은 어떻게 확인된 건가요?

[기자]
충남 보령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건 지난 15일입니다.

접종 대상은 75살 이상 어르신과 노인시설 종사자 등 만여 명입니다.

그런데 접종 첫날 대상자가 아닌 사람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는 제보가 YTN에 접수됐습니다.

접종자가 보령시의 한 행정복지센터 면장이고 불공평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보건소 측과 해당 면장은 접종 사실을 묻는 첫 통화에서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보건소 측이 면장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며 다시 연락을 해왔습니다.

먼저 연락을 준 공무원이 관련 사실을 몰랐고, 안 좋은 여론이 있을 수 있어서 면장에게 접종 사실을 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도 50대 면장을 포함해 공무원 5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내용을 접한 한 주민의 반응 들어보시죠.

[충남 보령시 주민 : 특혜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들죠. 당연히 순서도 있고 이제 맞기 시작하는 단계에서 면장님이 먼저 받았다는 건 이해할 수 없습니다.]

[앵커]
접종 대상자가 아닌데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면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요. 문제는 없는 건가요?

[기자]
보령시는 백신 폐기 최소화를 위해 마련된 지침을 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니까 준비해 놓은 백신을 폐기해야 할 상황이 생겨 현장 대응 요원에게 접종이 이뤄졌고 특혜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해동과 희석 과정을 거친 뒤 6시간 이내에 접종하지 못하면 모두 폐기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접종 대상자들을 사전에 분류해 예약된 인원만 접종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보령시가 첫날 접종받기로 한 630명분을 모두 해동해 미리 준비해 놓으면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접종센터 마감 시간을 앞두고 568명만 접종을 마쳐 62명이 맞을 수 있는 물량이 남은 겁니다.

방역 당국이 인근 지역에 추가 접종 대상자를 보내달라고 요청했지만 힘들다는 답변을 받았고, 우선 현장 자원봉사자와 자율방범대원 등 15명에게 접종이 이뤄졌습니다.

그래도 47명분이 남자 월요일 접종 대상자까지 추가로 요청했는데, 또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해동된 백신보다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추가 희석 작업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5명분이 남은 겁니다.

결국, 어르신들을 모시고 온 면장과 공무원들 말고는 더는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사람이 없어 접종이 이뤄졌다고 보령시는 설명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예방접종센터 현장 요원은 대상자가 아니더라도 희석된 백신만 남으면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이론상으로는 가능합니다.

화이자 백신은 한 병당 최대 7명까지 맞을 수 있습니다.

만약 접종센터 마감 시간에 대상자가 1명밖에 없다면 6명이 맞을 수 있는 물량이 남는 겁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각 지자체가 예비명단을 관리해 최대한 접종대상자를 맞추도록 했는데요.

하지만 75살 이상 어르신들이다 보니 거동이 불편한 경우가 많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 같은 문제에 대해 보령시는 접종 첫날 시행착오를 겪은 뒤로 인원수를 정확히 계산해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접종 셋째 날에는 한 명이 늦게 왔지만 돌려보내 남는 물량이 없도록 했다고 말했습니다.

보령시는 불필요한 오해와 특혜 논란으로 국민 불신이 높아져 백신 접종률이 낮아질 것을 우려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가 접종대상자가 아닌 사람이 얼마나 백신을 접종받았는지 공개해야 할 필요성마저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