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허벅지까지 쌓인 눈...강원 마을 고립·학교 휴업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허벅지까지 쌓인 눈...강원 마을 고립·학교 휴업

2021년 03월 02일 06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어제부터 시작된 강원지역 폭설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밤사이 차량 수백 대가 도로에 고립되기도 했는데요.

강원도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강원지역 폭설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홍성욱 기자!

홍 기자, 내리 눈의 양이 상당한 것으로 아는데,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네, 지금도 계속해서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곳이 설악산 끝자락, 강원도 북면 용대리, 진부령 입구입니다.

동해안 지역과 맞닿아 있는데요.

어제도 이곳에서 강원도 폭설 상황 전해드렸는데요.

지금도 이렇게 눈이 계속해서 내리고 있습니다.

이미 내린 눈의 양도 상당한데, 눈은 그칠지 모르고 계속 내리고 있습니다.

이미 내린 눈의 양도 상당합니다.

제 허벅지 있는 곳까지 눈이 쌓였는데요.

칠십 센티미터 넘게 눈이 내렸습니다.

어젯밤 폭설로 인해 강원도 주요 도로에 차량 수백 대가 고립되기도 했는데요.

강원 산지와 동해안 지역의 도로에서는 제설작업이 지금도 계속 이뤄지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전국의 학교가 개학을 하는 날이잖아요. 강원지역은 폭설로 학교가 휴업을 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눈이 너무 많이 내렸습니다.

고속도로와 주요 국도는 제설작업이 이뤄졌지만, 마을과 마을을 잇는 도로는 아직도 눈이 가득합니다.

등굣길이 순탄치 않습니다.

폭설이 내린 강원지역, 초등학교 41곳, 중학교 13곳, 고등학교 11곳, 특수학교 1곳 등 모두 66개 학교가 오늘 하루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등굣길뿐이 아닙니다.

일부 산간 마을은 내린 눈의 양이 워낙에 많고 장비 투입도 쉽지 않아 마을 자체가 고립된 곳도 있습니다.

출근 시간입니다.

제설 작업이 아직 이뤄지지 못한 곳도 적지 않습니다.

밤사이 기온이 떨어져 내린 눈이 얼어붙었습니다.

강원도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운전하실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폭설 현장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