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텅 빈 겨울 축제장...코로나19가 바꾼 강원도의 겨울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텅 빈 겨울 축제장...코로나19가 바꾼 강원도의 겨울

2021년 01월 23일 14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는 겨울 풍경도 바꿔놓았습니다.

이맘때면 꽁꽁 언 강원도의 강과 호수 위에서는 겨울 축제가 한창이었는데요.

올해는 겨울축제가 모두 취소되면서 그 어느 해보다 조용한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홍성욱 기자!

홍 기자가 서 있는 곳이 산천어 축제장인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서 있는 곳이 화천 산천어 축제장입니다.

축제로 사용하는 강은 얼어붙었습니다.

수백, 수천 명이 이 얼음판에 모여 구멍을 뚫고 얼음낚시를 즐기는 모습이 펼쳐지던 곳입니다.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축제장은 아무도 없습니다.

올해는 코로나 19 여파로 축제가 취소됐기 때문입니다.

##현장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변경

팔뚝만 한 산천어를 낚아 올리는 모습도, 차가운 얼음물에 들어가 맨손으로 산천어를 잡는 모습도 없습니다.

코로나19가 겨울 축제의 메카 강원지역의 겨울 풍경도 바꿔놓은 겁니다.

산천어 축제뿐이 아닙니다.

평창 송어축제, 인제 빙어 축제, 태백산 눈 축제 등 모든 겨울축제가 취소됐습니다.

축제 기간 수십만 명의 인파가 몰리는 특성상 코로나 19 감염 우려가 크기 때문입니다.

[앵커]
축제 취소로 지역 주민들의 어려움도 클 텐데요? 어떤가요?

[기자]
축제가 취소된 지역의 경제 상황은 말 그대로 벼랑 끝에 내몰렸습니다.

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전혀 없고, 거리 두기 강화로 주민들의 발길도 뚝 끊겼습니다.

축제 때 사용하려 키운 물고기와 농산물 처리에도 애를 먹고 있습니다.

축제에 사용하려 키운 산천어가 77톤이나 됩니다.

통조림과 반건조 제품으로 만들어 유튜브 등을 통해 팔고 있지만, 어려움은 여전합니다.

축제장을 찾지는 못하지만, 다양한 지역의 농특산물은 자치단체 홈페이지나 온라인 쇼핑을 통해 택배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어려움을 겪는 지역 주민을 돕는 마음으로 한 번쯤 이용해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화천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