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원전 의혹' 백운규 소환 통보...검찰수사, 청와대 턱밑까지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원전 의혹' 백운규 소환 통보...검찰수사, 청와대 턱밑까지

2021년 01월 22일 18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윗선 조사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을 재판에 넘긴 데 이어, 당시 의사결정 책임자였던 백운규 전 장관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련 인사 소환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달 월성 원전 관련 자료를 삭제하거나 관여한 혐의로 산업통상자원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추가 수사를 벌이던 검찰이 최근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에게 직접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환 일정은 조율 중이지만, 다음 주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18년 4월 백 전 장관이 외부기관의 경제성 평가 결과가 나오기 전에 월성원전 1호기 즉시 가동중단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감사 보고서에, '대통령이 월성 원전의 영구 가동중단을 언제 결정할 계획인지를 질문했다'는 내용과 함께, 백 전 장관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추진 현황과 계획을 질책하고 재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명시했습니다.

따라서 이 과정에 청와대의 개입이 있었는지, 또 원전 자료 폐기 지시 등으로 직무상 권한을 남용했는지 검찰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대전지검은 최근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의 핵심 관계자인 한국수력원자력 전 부사장과 전 본부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 전 장관에 대한 조사 이후에는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이었던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에 대한 소환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소환 대상과 일시에 대해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임기 마지막 평검사 인사를 단행하면서 수사팀 검사가 소폭 교체된 가운데 검찰의 수사망이 청와대를 향해 조금씩 다가가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