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언주 예비후보 자가격리...'방역 방해' 열방센터 관계자 구속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이언주 예비후보 자가격리...'방역 방해' 열방센터 관계자 구속

2021년 01월 15일 11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비교적 확산 세가 누그러든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여전히 산발적 집단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람이 모이는 보궐선거 캠프는 물론 종교 시설이나 의료 기관에서의 확산도 여전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오점곤 기자!

먼저 부산 상황 알아보죠.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이언주 국민의힘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방문자 중에 확진자가 나왔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관련 확진자는 선거 사무실 방문자 6명, 관련 접촉자 2명 등 모두 8명입니다.

지난달 30일과 이번 달 5일 부산시 전포동 빌딩에 있는 이 예비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행사가 열러 지지자들이 모였습니다.

이 예비후보 측은 지난달 30일 행사에 70명이 모였다고 했는데요.

당시 부산에서는 50명 이상 행사 참여가 금지돼 있었는데 이를 어긴 겁니다.

또 지난주 화요일에 있었던 종교계 인사 위촉장 수여식에서도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예비후보 본인의 경우 지난 화요일 오후 진단 검사를 받고 이튿날 오후까지 선거 관련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검사 결과는 일단 음성이었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언주 예비후보는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어제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 예비후보는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책을 마련하겠다"며 사과했습니다.

해당 구청은 방역 지침 위반으로 이언주 예비후보 측에 과태료 150만 원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부산에서는 동네의원발 이른바 n차 감염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14명이 추가됐는데 상당수가 동네의원발 n차 감염이었습니다.

[앵커]
BTJ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700명을 넘어섰죠. 방역은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전날 기준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모두 713명인데요.

이 가운데 열방센터에 직접 가지 않고도 감염된 이들이 3명 중 2명꼴일 만큼 연쇄 감염이 만연해 있는 상황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검사 대상자 3천여 명 가운데 절반에 조금 못 미치는 천3백여 명이 아직도 검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아예 연락이 닿지 않거나, 심지어 외국으로 나가버린 관련자들도 있습니다.

이에 따라 확산 세를 막으려는 방역 당국과 수사 기관의 압박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단 BTJ 열방센터 관계자 2명이 역학 조사 방해 혐의로 구속됐고요.

검사를 거부하거나 불참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에 대한 수사 의뢰도 속속 진행 중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진료비 가운데 공단 부담금에 대한 구상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이런 조치에 맞서 선교단체 인터콥은 경북 상주시장을 상대로 집합금지·폐쇄명령 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행정소송을 대구지법에 제기했습니다.

방역 당국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러한 행정 조치를 내린 건 과도하고 불평등하다는 주장입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오점곤[ohjumg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