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직 임원이 새마을금고서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전직 임원이 새마을금고서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2020년 11월 24일 22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범행 저지른 뒤 농약 마셔…병원 옮겼지만 중태
범인은 ’전직 임원’…원한 관계 때문으로 추정
[앵커]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직원 두 명이 숨졌습니다.

이 남성은 새마을금고의 전직 임원이었는데, 원한 관계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적한 주택가에 있는 새마을금고가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곳곳에 혈흔이 보이고, 건물은 출입이 금지됐습니다.

대구 신암동에 있는 새마을금고에서 60대 A 씨가 흉기를 휘두른 건 오전 11시 20분입니다.

30대 여직원과 40대 남자 직원이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목격자 : 처음에 (피해자) 상태를 모르고 '아' 하는 비명을 지르길래 장난하는 줄 알고 '왜 그러느냐'고 가보니까 혈흔이 낭자하더라고요. 상황이 좀 심각했습니다.]

A 씨는 범행 직후 농약을 마시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 씨를 붙잡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중태입니다.

A 씨는 알고 보니 이 새마을금고의 전직 임원이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진술을 토대로 원한 관계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갈등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갈등 내용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조사 전이라서 말씀드리기 곤란합니다.]

사건 당시 새마을금고에는 청원경찰 등 범행을 막을 경비 인력은 없었습니다.

시중 은행과 달리, 지역농협과 새마을금고 등은 경비인력 배치가 권고사항일 뿐입니다.

이 때문에 강도나 흉기 난동 같은 강력범죄에 속수무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