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곤충사료 먹고 자란 광어..."커지고 육질도 좋아졌어요"

실시간 주요뉴스

국립수산과학원, 곤충 ’동애등에’ 원료 사료 개발
수입 의존한 사료 원료 대체…국내 생산 가능
[앵커]
곤충을 이용한 양식 넙치, 광어용 사료를 우리나라 수산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수입 원료에 의존한 기존 사료보다 성장률과 면역력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나 양식 어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양식장 물속에서 헤엄치는 넙치들.

사료를 먹기 위해 활기차게 움직입니다.

넙치 양식 사료는 그동안 물고기를 원료로 한 어분으로 만들었지만, 새로운 사료가 등장하며 전환기를 맞았습니다.

기존 사료에 곤충을 섞은 배합사료를 국립수산과학원이 개발한 겁니다.

동애등에 유충을 가루로 만들어 사료에 더했더니 일반 사료보다 월등히 큰 효과가 있었습니다.

일반 사료보다 성장률은 20% 가까이 향상됐고, 면역력 강화 성분은 무려 30배가 늘었습니다.

크기가 커지고, 질병에도 강해지니 자연스레 상품성도 높아졌습니다.

[김설환 / 넙치 양식장 소장 : 곤충배합사료로 2년을 키워 봤는데 다른 사료보다 병에 강한 편이고, 제일 좋은 점은 성장 속도가 빠르고 육질이 좋습니다.]

곤충배합사료는 수입에 의존한 기존 사료의 어분 사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사료에 사용되는 동에등애는 곤충 가운데 낮은 비용으로 안정적인 국내 생산이 가능합니다.

[김강웅 / 국립수산과학원 사료연구센터장 : (동애등에는) 다른 곤충보다 생산 단가가 굉장히 낮고, 면역물질인 라우릭산이 굉장히 다량으로 함유돼있어서 성장이나 폐사율을 굉장히 낮출 수 있는 성분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특허받은 곤충배합사료 기술을 민간 업체에 이전하고, 다른 어종의 사료 개발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