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접촉사고로 깨진 유골함...알고보니 신종 사기극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접촉사고로 깨진 유골함...알고보니 신종 사기극

2020년 09월 29일 22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차에 부딪히고 "유골함 깨졌다"…합의금 받아가
가짜 유골함 사기극…깨진 그릇으로 운전자 속여
부산·경남에서 사기 행각…확인된 사례만 11건
충격 대비용 보호대 착용…CCTV 없는 곳 노려
[앵커]
골목길에서 지나가는 차에 일부러 부딪히고, 합의금을 받아간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가짜 유골함을 들고 다니며 사고로 깨졌다고 운전자를 속이는 신종 사기였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종이가방을 든 남성이 차량 쪽으로 걸어옵니다.

차가 지나가는 순간, 가방이 바닥에 떨어지고 안에서는 파편이 튀어나옵니다.

급히 내린 운전자에게 이 남성은 유골함이 깨졌다며 슬픈 모습을 내비치고, 사망진단서라고 적힌 서류 봉투도 슬쩍 보여줍니다.

병원에 가자는 운전자에게 이 남성은 몸은 다치지 않았다며 합의금만 받아 사라졌습니다.

[피해자 : 죄송스러우니까, 유골함이 깨졌다니까 너무 죄송스럽잖아요. 그래서 급한 마음에 15만 원을 드렸고, 받고 바로 가시더라고요.]

안타까운 일처럼 보였던 골목길 교통사고.

알고 보니 치밀한 사기극이었습니다.

뺑소니 논란을 우려한 일부 운전자의 신고로 경찰이 조사해보니 하나같이 유골함이 깨진 사고였던 겁니다.

경찰에 붙잡힌 60살 A 씨는 부산과 경남에서 깨진 그릇을 들고 다니며 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자가 확인된 사례만 10건이 넘습니다.

A 씨는 이곳처럼 도로와 인도 구분이 없는 골목길에서만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차에 부딪힐 때 다치지 않으려고 보호대를 차고 다니고, 운전자에게는 적은 돈만 요구해 신고를 피했습니다.

[심재훈 / 부산 남부경찰서 교통사범죄수사 팀장 : 요구하는 금액이 30만 원 이하의 적은 금액입니다. 피해자들이 주머니에 가진 현금이 없다고 하면 심지어 집까지 따라가서 현금을 받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A 씨는 과거에도 지나가는 차에 손을 부딪치고 돈을 뜯어내는 사기 행각을 벌여 징역형을 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를 구속한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