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 시각 대피소...추가 호우 예보에 큰 걱정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이 시각 대피소...추가 호우 예보에 큰 걱정

2020년 08월 06일 11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강원도 철원은 엿새간 7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일 년 강수량 절반이 엿새간 퍼부은 건데, 민통선 인근 마을 4곳은 완전히 물에 잠기면서,

주민 수백 명도 대피소에서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철원을 포함해 강원 8개 시군에서 천2백여 명이 경로당과 체육관 등에 일시 대피한 상태입니다.

대피소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김우준 기자!

인근 마을 주민들은 안전하게 대피한 건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곳은 대피소입니다.

제가 조금 전까지만 해도 상황을 전달해드렸던 이길리에서 약 2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오덕초등학교 체육관 2층을 현재 이길리 주민들의 대피소로 사용하고 있는 겁니다.

어제 오후 3시쯤 한탄강이 범람하면서 주민들은 이곳으로 긴급히 대피를 했습니다.

현재 이곳에서 머물고 있는 주민은 42명 정도 됩니다.

조금 전에는 채문순 도지사도 이곳에 와서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대피소 같이 보도록 하겠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지금 식사시간이기 때문에 점심을 준비하고 있고 일부 주민들은 지금 식사를 하고 계신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옆에는 의료센터도 마련되어 있는데요.

보건소 직원들이 나와서 현재 혹시 모를 비상 상황을 대비해서 주민분들의 건강을 체크해 주고 있습니다.

그 뒤로는 현재 재난구호쉴터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1열로 쭉 나열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지금 현재 이 안에서 주민분들은 식사를 하고 계시거나 아니면 밤새 주무시지 못한 분들은 부족한 잠을 보충하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운 주민들은 오늘 날이 밝아지자 마을 상황을 확인하려고 나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대피소는 이곳 말고도 많이 마련됐는데요.정연리 주민은 정연리 마을회관, 이길리 주민은 이곳 오덕초등학교, 동막리 주민은 내대복지회관 그리고 생창리 주민은 김화읍사무소입니다.

이 지역 주민들은 다시 한 번 대피소를 확인하시고 혹시 모를 비상 상황시 긴급하게 대피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복구가 빨리 이루어져야 지금 현재 있는 곳에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 텐데 지금 침수된 마을 피해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저희가 어젯밤부터 새벽까지 현재 계속해서 피해가 있는 마을을 둘러보고 왔는데요.

물이 빠지면서 오히려 피해 상황이 더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마을 전체 한가운데 길을 기준으로 진흙과 그야말로 침수가 된 지역이 여러 곳곳에서 보였는데요. 논밭도 성한 곳 하나 없었습니다.

그래도 어제 제가 왔을 때보다는 물이 많이 빠진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어제는 마을에 들이찬 물 때문에 깊은 곳은 성인 남성 키보다 높게 차오르기도 했습니다.

이 마을에 물이 쏟아진 건 어제 오후 3시쯤입니다.

쏟아지는 폭우와 함께 한탄강 지류가 흘러 넘친 거고 둑이 터지면서 본격적으로 마을에 물이 들이치기 시작한 겁니다.

다행히 주민 130여 명은 발 빠르게대응했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 마을은 지난 1996년과 99년140여 가구가 침수되고, 170여억 원의재산 피해를 입은 곳입니다.

[앵커]
지금 피해가 큰 마을, 이뿐만이 아니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곳 말고도 한탄강 지류가 범람하면서 인근 마을 4개 마을이 침수 피해를 입은 겁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이길리뿐만 아니라 그 옆에 있는 갈말읍 정연리, 동막리 그리고 김화읍 생창리가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에 따라 4곳 마을 주민 최소 700여 명은 지금 현재 인근 초등학교와 마을회관으로 대피한 상황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는데요.

며칠 전부터 대비를 하고 있었고, 피해가 발생하자 문자와 방송 등을 듣고, 주민들이 신속하게 움직였기 때문입니다.

이미 물이 들이찼을 때는 무리하지 않고 마을 고지대로 이동해 침착하게 119 구조대 구조를 기다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문제는 오늘도 비 예보가 있다는 점인데요.

이렇게 비가 멈추지 않는다면, 대피 상황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철원군 오덕초등학교에서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