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이어 시흥· 화성서 수돗물 유충 신고..."외부유입 가능성도"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인천 이어 시흥· 화성서 수돗물 유충 신고..."외부유입 가능성도"

2020년 07월 16일 22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인천 서구에서 시작된 수돗물 유충 신고가 2백 건에 육박하는 등 인천과 경기도 시흥, 화성에서 유충 발생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상수도본부는 정수장 청소와 배수작업을 벌이면서 외부에서 유충이 유입됐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기정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수돗물을 받아 놓은 컵에 길이 0.5cm 정도 되는 유충 두 마리가 떠 있습니다.

인천 계양구 가정의 화장실에서 발견된 겁니다.

[한진욱 / 인천 계양구 병방동 : 이른 아침 시간대에 많이 나오고 있어요. 그래서 좀 마음이 불안합니다. 이거로 샤워도 해야 하고 이런 상황인데….]

부평정수장으로부터 물을 공급받는 계양구와 부평구에서는 30여 건의 유충 발생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부평정수장측은 민원 현장마다 유충 형태가 제각각이라며 정수장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수정 / 인천 부평정수장 주무관 : 저희는 오존 처리라고 해서 강력한 산화제를 투입하고 있어요. 염소 소독제보다 더 강한 소독제.]

인천에서는 옹진군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194건의 민원이 접수된 가운데, 영종도에서도 유충 발생 신고로 한바탕 소동이 일었습니다.

하지만 240세대 가운데 1층에 거주하는 단 한 세대에서만 유충이 발견된 점.

그리고 급수관 등에선 더는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수도꼭지와 저수조 등에 깔따구가 알을 낳는 경우가 아닌지 조심스럽게 추정하고 있습니다.

[손한윤 /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중부사업소장 :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주택에서 생활하면서 문을 자주 열고 환기하는 상황을 볼 때 바깥에서 유입됐을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봅니다.]

인천시는 4개 정수지와 10개 배수지에 대한 청소와 함께 13만여 톤의 소화전 방류도 진행했습니다.

인천에 이어 경기 시흥시와 화성시에서도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해당 지자체들은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수장과 배수지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시민들의 불안감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기정[leekj@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