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주 흐린 날씨에도 나들이객은 해수욕장으로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제주 흐린 날씨에도 나들이객은 해수욕장으로

2020년 07월 04일 13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제주 해수욕장이 지난 1일 일제히 개장했는데요.

흐린 날씨에도 개장 뒤 첫 주말을 맞아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해 해수욕장 분위기 알아봅니다. 고재형 기자!

코로나19 때문에 우려가 되는데요.

해수욕장을 찾는 나들이객들이 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주는 어제 비가 오고 지금도 흐린 날씨를 보이는데요.

날씨가 오후 들어 따뜻해지면서 이곳 협재 해수욕장을 찾는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더 늘고 있습니다.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바다로 들어가 물놀이를 즐기고 있습니다.

백사장에는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파라솔이 2m씩 떨어져 있는데 파라솔 아래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도 쉽게 보입니다.

예년 같으면 해수욕객들이 무척 자유롭고 여유롭게 즐기고 있을 텐데요.

올해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코로나19 감염을 조심하는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잘 쓰고 있는데요.

일부 쓰지 않은 사람도 보입니다.

제주는 협재 해수욕장을 비롯해 11개 지정 해수욕장이 지난 1일 모두 개장했습니다.

이용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밤 10시까지 운영하던 야간 해수욕장은 올해 하지 않습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해수욕장을 개장하는 만큼 방역 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해수욕장이 있는 마을회도 이용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준비를 끝냈습니다.

지금까지 협재 해수욕장에서 YTN 고재형[jhko@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