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56명| 완치 13,406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598,187명
가방에 갇혀 숨진 어린이 몸에 지속적 학대 흔적
Posted : 2020-06-04 18:55
아이 몸에서 상습적으로 학대당한 흔적 나와
앞선 아동학대 신고로 경찰 조사 진행 중에 발생
병원에서 아동학대 의심해 경찰에 신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남 천안에서 여행 가방 안에 갇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던 9살 어린이가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숨진 아이의 몸 곳곳에서는 맞아서 생긴 듯한 멍과 상처 등 학대로 추정되는 여러 흔적이 있었습니다.

이 안타까운 죽음을 막을 기회는 없었을까요?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일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던 9살 소년은 이틀 만에 숨을 거뒀습니다.

새엄마가 가방까지 바꾸며 7시간 넘게 여행용 캐리어에 가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숨진 어린이 몸에서는 상습적으로 학대를 당한 흔적이 나왔습니다.

병원 측은 발과 등, 엉덩이에서 오래된 멍과 상처가 관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얼굴에는 최근 맞아서 생긴 듯한 멍이, 허벅지 뒤쪽으로는 담뱃불로 지진듯한 상처가 5~6개 확인됐습니다.

안타까운 사실은 이번 일이 아동학대 신고로 이미 경찰 조사가 진행되던 상황에 발생했다는 겁니다.

숨진 어린이는 지난 어린이날 밤 인근 대학병원 응급실에 실려 왔습니다.

다친 곳은 머리였지만, 의사는 몸에서 수상한 흔적을 여러 개 발견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천안서북경찰서는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아이 상담을 의뢰하고 새엄마와 친아빠를 직접 조사해 지난해 10월부터 4번에 걸쳐 체벌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응급상황이라고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아동을 조사한 보호 기관에서도 아이가 원치 않아서 부모와 분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새엄마를 구속하고, 아이의 친부가 학대에 가담했거나 알고도 내버려뒀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정확한 사인과, 학대가 지속해 이뤄졌는지 보기 위해 피해 아동의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