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숨진 아이 몸 곳곳에 멍·담뱃불 상처...막을 기회 없었나?
Posted : 2020-06-04 14:40
가방에 갇혔던 아동,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다 숨져
새엄마 구속…경찰 "7시간 넘게 가방 속에 가둬"
"3시간 외출 후 용변 확인하고 작은 가방에 옮겨"
지난 어린이날에도 병원행…학대 의심 신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남 천안에서 여행 가방 안에 갇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던 9살 어린이가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경찰은 아이를 가뒀던 새엄마를 구속했고, 몸에서 여러 학대 흔적을 확인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문석 기자!

참 안타까운 소식인데요.

피해 아동이 어제 숨졌다고요?

[기자]
경찰은 어제(3일) 오후 6시 반쯤 피해 아동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일 오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지 이틀 만입니다.

앞서 경찰은 숨진 어린이의 새엄마를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43살 A 씨는 처음 경찰을 만났을 때, 아이가 거짓말을 하고 말을 듣지 않아 3시간가량 여행 가방에 가뒀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 이보다 훨씬 오랫동안인 7시간 넘게 가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더구나 아이가 가방에 들어가 있는 상태에서 3시간 동안 외출하고 돌아왔고, 캐리어 안에 용변을 본 것을 확인하고는 더 작은 가방에 옮겨 가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초등학교 2학년 어린이가 얼마나 힘들고 무서웠을까요?

그런데 한 달 전에도 아이가 학대 의심 피해로 병원을 찾았다가 신고된 일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이 안타까운 죽음을 막을 기회가 있지 않았을까요?

[기자]
숨진 어린이는 지난달 5일, 다름 아닌 어린이날 밤 인근 대학병원을 찾았습니다.

화장실에서 미끄러져 뒤로 넘어졌고 일어나면서 쇠붙이에 머리를 부딪혀 다쳤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병원 측은 머리 상처를 포함해 몸에 수상한 흔적을 여러 곳 발견했고,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천안서북경찰서는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아이 상담을 의뢰하고, 지난 21일과 24일에는 새엄마와 친아빠를 각각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0월부터 부모가 아이를 4번에 걸쳐 옷걸이 등으로 체벌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는데, 응급상황으로는 판단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숨진 아이의 몸에서는 지난달 치료받은 머리 상처 외에도 발, 등, 엉덩이에서 오래된 멍과 상처가 나왔습니다.

또 얼굴에서는 최근 맞아서 생긴 듯한 멍이 발견됐고, 허벅지 뒤쪽으로는 담뱃불로 지진듯한 상처가 5~6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어린이의 시신을 부검해서 학대가 지속해서 이뤄졌는지, 또 진짜 사인은 무엇인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충청취재본부에서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