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강원랜드 휴장 한 달...지역 경제 '직격탄'
Posted : 2020-03-22 21:4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강원랜드가 한 달 가까이 문을 닫으면서 지역 경제도 휘청이고 있습니다.

강원랜드 주변인 정선 사북과 고한 지역은 마치 유령도시를 방불케 한다고 하는데요.

LG헬로비전 영동방송 박건상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호텔 로비 곳곳에 불이 꺼져 있습니다.

사람들로 북적이던 카지노 입구는 출입을 막는 선이 쳐져 있습니다.

강원랜드가 사업장에 대한 휴장을 시작한 건 지난달 23일.

이로 인한 손실도 천2백억 원 가까이 됩니다.

[김영호 / 강원랜드 언론팀장 : 카지노는 현재 한 달 가까이 휴장 중입니다. 저희도 매출 손실이 많이 발생하고 있고, 제일 우려되는 것이 지역 경제가 많이 힘들어서 그 부분에 대한 타개책을 여러모로 강구하고 있습니다.]

강원랜드는 현재 전체 직원 가운데 2천8백여 명이 임시 휴직 상태인데, 협력업체 직원 수를 더하면 휴직자는 4천4백 명이 넘습니다.

사정이 이렇자 강원랜드 인근 고한·사북지역 경제는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한창 운행을 해야 할 택시는 곳곳에 서 있고, 상당수 택시는 운행을 아예 멈췄습니다.

상가들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평일 오후 사북 전통시장입니다. 찾는 이들의 발길이 뚝 끊어지면서 문을 연 점포조차 찾기 힘든 상황입니다.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일부 상인들은 문을 닫지 못하고 있지만 찾아오는 손님을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백순옥 / 사북시장 상인 : 강원랜드가 문을 열어야 (손님이) 조금 있는데 강원랜드가 문을 닫아 놓으니까 이렇게 종일 문만 열어 놓았지 하나도 팔리지 않아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문을 연 식당은 재료비 부담으로 장사를 접어야 할 판입니다.

[식당 상인 : 지금 여기는 강원랜드 아니면 들어올 사람이 없잖아요. 물건을 받아 놓으면 반찬이고 뭐고 일단 다 버려야 하고, 안 할 수는 없고…]

강원랜드는 일단 오는 23일까지 휴장을 결정한 상태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휴장 기간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강원랜드 휴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정선 사북·고한 지역 주민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지기만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헬로TV뉴스 박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