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천지 집단 거주 아파트 무더기 확진...15일까지 코호트 격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신천지 집단 거주 아파트 무더기 확진...15일까지 코호트 격리

2020년 03월 07일 21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구 한마음아파트 확진 환자 46명…전원 신천지 교인
한마음아파트 입주민 66%가 신천지 교인
[앵커]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46명이나 나와 처음으로 아파트가 코호트 격리됐습니다.

확인해 보니 아파트 거주자 142명 중 94명이 신천지 신도였는데요, 확진자 전원이 이 신도 중에서 나왔습니다.

대구에는 이곳 말고도 신천지 신도끼리 모여 사는 곳이 10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두 동짜리 아파트가 적막감에 휩싸였습니다.

단지 안에서 확진 환자가 무더기로 나온 겁니다.

길을 지나던 주민은 불안했는지, 철저한 방역을 요청하기도 합니다.

[인근 주민 : 뉴스 듣고 너무 불안해서 그러는데, 방역을 좀 철저히 해주셨으면 싶어서요.]

대구시 달서구에 있는 한마음 아파트는 35살 이하 미혼 여성만 입주할 수 있는 곳입니다.

그런데 이곳에서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무려 46명이 나왔습니다.

모두 신천지 교인이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아파트를 코호트, 그러니까 동일집단격리했습니다.

아파트 단지 전체가 격리된 건 코로나 19가 우리나라에서 발병한 뒤 처음입니다.

대구시가 조사해봤더니, 이 아파트 입주민 142명 가운데 94명이 신천지 교인이었습니다.

[김상은 / 대구시 대명동 : 전혀 그런 건 몰랐고, 왔다 갔다 들어가시는 분들은 많이 봤지만, 전혀 신천지인 건 몰랐죠.]

무려 3분의 2가 신천지였는데, 이들이 집단으로 아파트에 이사 와 산 것인지 아니면 포교활동을 통해 교인을 늘린 건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종연 /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신천지가 교인들이 어떻게 거주하고 있고, 신천지 교인들 사이에서 왜 이렇게 전파력이 높은지를 설명해줄 수 있는 중요한 단서라고 생각합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이면서 가족 아닌 사람끼리 3명 이상 모여 사는 곳이 열 곳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