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37명| 완치 6,463명| 사망 183명| 검사 누적 461,233명
소방시설 관리 바뀐다...세계 첫 사물인터넷 활용
Posted : 2020-01-27 08: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기억하십니까.

모두 건물 소방시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대규모 인명피해를 냈었는데요.

이런 일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세계 최초로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실시간 소방시설 관리시스템을 운영합니다.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7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스프링클러와 방화 셔터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서 모두 29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친 참사로 기록됐습니다.

약 두 달 뒤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화재는 달랐습니다.

소방시설이 정상 작동해 인명피해 없이 약 2시간 만에 화재가 진압됐습니다.

이렇게 화재 예방과 진압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소방시설.

하지만 서울시의 경우 소방점검 대상 건물이 21만 곳이 넘어, 전부 파악하는 데 족히 10년이 걸리는 실정입니다.

이런 어려움을 줄이기 위해 서울시가 세계 최초로 오는 3월부터 사물인터넷, IoT를 활용해 실시간 관리합니다.

우선 관공서와 병원, 학교, 대형건물 등 700여 곳이 대상입니다.

화재가 감지되면, 소방서 상황실에도 거의 동시에 경고음이 울립니다.

평소에는 건물 소방시설이 꺼져있거나 고장 나지는 않았는지 초 단위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3개월간 8개 건물을 상대로 시범 운영한 결과 소방시설 오작동이 33%, 고장은 80%가 줄었습니다.

[육용무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소방위 : 관련법을 개정해서 시스템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시스템 설치를 의무화하자는 게 계획이고요.]

서울시는 매년 5만 곳씩, 5년 안에 시내 모든 소방점검 대상 건물에 실시간 소방시설 관리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YTN 구수본[soob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