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화재 취약 선체...위치 발신 '먹통'
Posted : 2019-11-19 22:4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제주 바다에서 불이 난 어선 대성호의 선체는 불에 특히 약한 재질이어서 피해를 키웠습니다.

사고가 나면 자동으로 선박 위치를 해경에 알리는 발신장치도 있었지만, 위급 상황에서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류충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불이 난 대성호는 건조된 지 17년 된 어선입니다.

선체 재질은 섬유 강화 플라스틱 FRP로 돼 있습니다.

FRP는 비교적 싸고, 관리가 쉬워 어선에 많이 쓰이지만, 화재에 특히 취약합니다.

선원들이 구조를 요청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이 급속히 번졌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신고 접수 후 해경 헬기가 현장에 처음 도착했을 때 어선 상부 전체는 이미 불길에 휩싸여 있었습니다.

[백학선 / 제주해경 경비안전과장 : 헬기에 탑승한 항공 구조요원이 인근 어선으로 내려 선체 진입을 시도하였으나 화염으로 인해 승선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지난 8일 통영항을 떠났던 대성호는 사고 당일 새벽 3시까지 마지막으로 조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 뒤 새벽 4시 15분쯤 선박 위치를 자동으로 알려주는 장치인 AIS가 꺼진 것으로 확인돼 그사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대성호에는 외부 충격을 받거나, 일정 각도 이상 기울면, 위치를 자동으로 해경에 알리는 발신장치 V PASS도 있었지만,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이러다 보니 구조 함정이 현장에 도착한 시간은 인근에 있던 다른 어선의 신고를 받고 2시간이 더 지난 뒤였습니다.

YTN 류충섭[csryu@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