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 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대체인력 투입"
Posted : 2019-10-07 09:09
출근 시간대 100% 정상 운행…퇴근 시간은 85%
노조, 호봉제 도입·민간 위탁구조 폐지 등 요구
사측, 민간 위탁사업 방향 결정된 후 논의 입장
노조, 오는 16일 2차 파업 돌입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울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 운영부문 노동조합이 오늘 오전 5시부터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일단 오늘 출근길에 별다른 교통 대란은 없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구수본 기자!

출근길 큰 차질은 없었다고요?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2·3구간 노조가 오늘 오전 5시부터 사흘간의 일정으로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해당 구간은 언주역에서 중앙보훈병원역까지 13개입니다.

개화역부터 신논현역까지 25개역 구간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습니다.

노조는 지하철이 관련 법상 필수 유지 공익사업장이어서, 출근 시간대인 오전 7시부터 9시까지는 100% 운행했습니다.

때문에 별다른 출근길 대란이나 교통 불편은 볼 수 없었는데요.

퇴근 시간대인 오후 5시부터 7시까지는 85%, 나머지 시간대는 운행률 60%를 유지한다는 방침이어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됩니다.

하지만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비조합원을 포함한 대체인력을 투입해서, 운영시간과 배차 간격 모두 평소와 똑같이 운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정상운행이 어려운 경우에는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를 추가 투입하고 택시 부제를 해제하는 등의 비상 수송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앵커]
노조와 사측이 대립하는 쟁점은 뭔가요?

[기자]
노사는 지난 5월부터 15차례에 걸쳐서 협상을 벌여왔습니다.

어제 오후에도 막판 협상을 시작해 오늘 새벽까지 이어왔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는데요.

노조는 인력 충원과 호봉제 도입, 현행 민간 위탁구조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반면 사측은 운영 방식은 임단협에 해당하지 않는 사항이며, 호봉제는 내년에 9호선 2·3단계 운영 방향이 결정된 후에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노조는 사흘간의 파업이 끝나면 업무에 복귀한 뒤 논의를 거쳐 오는 16일쯤 2차 파업에 돌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시청에서 YTN 구수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602명| 퇴원 18명| 사망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