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불난리 이어 물난리...경포호 범람에 다시 '루사' 악몽
Posted : 2019-10-03 18:0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삼척뿐 아니라 강원 동해안 전역이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특히 과거 태풍 루사 때 겪은 피해를 다시 떠올려야 했던 강릉 지역은 도심 기능이 한때 마비됐습니다.

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강릉 경포호가 끝내 흘러넘쳤습니다.

황톳빛 물길이 도로 밖으로 밀려 내려왔습니다.

범람한 호수와 마주한 해수욕장 횟집도 완전히 잠겼습니다.

흙탕물 속에 김치 통 하나만 간신히 건졌습니다.

[경포호 인근 횟집 상인 : (그건 뭐예요?) 네? 김치인가 본데….]

고립됐던 주민은 119도움에 몸만 간신히 빠져나왔습니다.

지붕만 보이는 승용차, 중장비와 트럭은 흙탕물에 갇혔습니다.

[문상준 / 강원도 강릉시 교동 : 아침에 와보니까 물이 포크레인 상부까지 찼어요. 방치할 게 아니라 좀 차기 전에 시에서 알려줬으면….]

지붕은 뜯겨 나갔습니다.

그리고 전깃줄 위에 위태롭게 걸렸습니다.

떨어진 파편은 버스정류장과 차량을 덮쳤습니다.

태풍의 마지막 길목에서 쉼 없이 이어지던 비바람을 견뎌내지 못한 강원 동해안.

배수로가 막히며 역류해 곳곳이 뻘밭으로 변했습니다.

시내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됐고 물에 잠긴 학교는 휴업이 결정됐습니다.

하루 870㎜가 내린 2002년.

악몽 같던 그때와 똑같았습니다.

[권오철 / 강릉시 진안상가 상인 : 이렇게 많이 차기는 (태풍) 루사 이래 아마 처음일 겁니다. 지금 반 정도 침수됐는데, 루사 때는 1층이 다 침수됐었고….]

펜션 가스 누출 사고와 대형산불, 수소 탱크 폭발 사고에 이제는 태풍까지.

계절만 바꿔 쉼 없이 이어지는 재난과 사고에 강원 동해안 주민들은 할 말을 잊었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