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00mm 넘는 물폭탄' 경북 해안...태풍 피해 '심각'
Posted : 2019-10-03 09: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 '미탁'은 오늘 아침 6시쯤 경북 울진 근처에서 동해로 빠져났습니다.

하지만 동해안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면서 큰 피해를 남겼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날씨와 피해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차상은 기자!

비는 그친 것으로 보이는데, 바람은 어떻습니까?

[기자]
어젯밤 동안 포항지역에 세차게 내리던 비는 모두 그친 상태입니다.

구름 사이로 파란 하늘도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바람도 아침 동안 제법 거세게 불었는데, 지금은 다소 누그러진 상태입니다.

경북 해안지역에는 이번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포항은 320mm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은 경북 울진인데요.

태풍 영향으로 550mm가 넘는 비가 내린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경북 울진에는 자정이 넘어서부터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가 내렸고, 포항과 영덕 등에도 어젯밤 시간당 30~40mm의 세찬 비가 쏟아졌습니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안타깝게도 인명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오늘 새벽 0시 40분쯤 포항시 북구 기북면의 한 주택이 무너져 72살 A 씨 부부가 매몰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아내는 구조됐지만, A 씨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벽 1시쯤에는 경북 영덕군 축산면에서 주택이 무너져 59살 김 모 씨가 숨졌습니다.

앞서 어젯밤(2일) 9시 50분쯤에는 경북 포항시 청하면의 한 계곡에서 승용차 1대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갔는데, 차량은 발견됐지만, 운전자는 찾지 못한 상태입니다.

또 경북 성주와 포항 흥해읍에서는 배수로 작업을 하던 70대 노인 2명이 물살에 휩쓸려 숨지는 등 경북지역의 인명피해가 심했습니다.

주민들이 대피한 곳도 있습니다.

영덕군에서는 주민 7백여 명이 많은 비로 침수 피해가 예상되자 마을회관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고, 울진군에서도 8백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이번 비로 경북지역 일부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는데, 본격적인 피해 집계가 시작되면 피해 상황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포항 흥해읍 해안에서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