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긴장 늦추지 못하는 농민들, 태풍까지 겹쳐 '노심초사'
Posted : 2019-09-29 21:53
아프리카돼지열병 막기 위해 이동 통제
도축 멈추고 축제도 취소…지자체 방역 안간힘
태풍에 소독제 씻겨나가 바이러스 확산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남 홍성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는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농민들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오는 2일부터 태풍이 예보됐는데, 질병 확산을 부추기는 것 아닌지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돼지 농가 28곳이 몰려 있는 마을입니다.

마을 안으로 향하는 길목마다 죄다 가로막혔고, 딱 하나 남은 길에서는 방역 소독이 이뤄집니다.

대부분 차량 출입도 통제됐는데, 평소 마을을 통과하던 버스도 예외는 아닙니다.

농장 주변은 오가는 사람도 통 없어, 조용하다 못해 적막감마저 감돕니다.

[양찬규 / 한돈협회 나주지부장 : 아래쪽에서는 이 앞 주부터 계속 출하도 못 하고, 폐수도 이송 못 하고….]

호남과 영남을 합쳐 우리나라 돼지 45%가 사육되고 있습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지자체도 일시적으로 도축을 멈추는 등 방역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들여오는 육가공품 단속과 지역 축제 취소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대영 / 전라남도 동물방역팀장 : (외국인 근로자) 개별적인 모임이라든가 행사를 못 하게 하고 있고, 모국에서 가져오는 소포에 대해서 불법 축산물이 있는지 양돈장으로부터 관리를 철저히 하게 하고 있고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오는 2일과 3일 사이 태풍이 북상하고 있습니다.

여태껏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으려고 곳곳에 소독약을 뿌리고 생석회를 깔아놨습니다.

하지만 태풍으로 강한 바람이 몰아치기라도 하면, 지금껏 해 놓은 방역 작업이 무용지물입니다.

[김현수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태풍을 감안한 현장 관리와 매몰지 관리계획이 필요합니다. 특별한 관심과 관리가 필요합니다. 전국 지자체에서는 태풍 이후 필요한 생석회 재고도 확보해주시기 바랍니다.]

태풍까지 겹치면서 축산 농가의 걱정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