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앞마당 나타난 멧돼지...돼지열병은 음성
Posted : 2019-09-28 02: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는 가운데 최근 울산 주택가에서 멧돼지 출몰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멧돼지 사체도 발견돼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의심되기도 했지만 다행히 음성으로 판명됐습니다.

JCN 김동영 기자입니다.

[기자]
주택 앞마당에 멧돼지가 나타났다는 신고가 들어온 것은 26일 새벽 6시 50분쯤.

풀숲 사이에서 불쑥 튀어나온 멧돼지는 집 앞마당에서 밤을 줍고 있던 80대 할머니를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

할머니를 들이받고 달아난 멧돼지는 집에서 15m 떨어진 하천변에서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멧돼지 머리에는 외부 충격을 받은 듯 상처가 나 있었습니다.

[박임순 / 마을 주민 : 뭐를 먹으려고 그랬는지... (멧돼지가) 둑으로 올라오려고 애를 쓰더라고...]

사건 초기 멧돼지의 사인이 밝혀지지 않아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의심하기도 했지만 역학 조사 결과 단순 외상에 의한 사망으로 밝혀졌습니다.

[박성웅 / 보건환경연구원 주무관 : 외부 소견 보니까 추돌사 소견이 있었습니다. 부검할 때 장기를 보니 전혀 ASF(아프리카 돼지열병) 증상이 전혀 없었고….]

경찰은 멧돼지가 가파른 하천변을 오르던 중 떨어져 바위에 머리를 받고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배와 팔 등을 다쳐 병원에 옮겨졌던 80대 할머니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최근 한 달간 도심에 세 차례 멧돼지가 출몰하는 등 울산에선 멧돼지 출현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자체는 추수철을 맞아 멧돼지가 먹을 것을 찾아 민가와 도로에까지 내려오고 있는 것으로 보고 유해조수 포획단을 중심으로 경계 태세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