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추석도 그냥 넘겼는데...전국 지자체 초비상
Posted : 2019-09-17 21:53
화천군 사내면에도 48시간 이동 중지 명령
증상 예찰·음식물 반입 금지…방역 시설 부족
야생 멧돼지 개체 수 조절…이동 경로 차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병하면서 전국 양돈농가는 문을 걸어 잠그고 숨죽이고 있습니다.

전염 경로도 확실치 않은 병을 막아야 하는 지자체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지 환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화천에 있는 양돈 농가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과 동시에 새벽부터 48시간 이동 중지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양돈 농가로 들어가는 마을 안길입니다. 바닥에는 생석회가 깔렸는데요.

이곳부터는 축산 관련 종사자뿐 아니라 사실상 외부인의 출입이 금지돼 있습니다. 저희도 전화로 내부 상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닫혔던 철문이 열리고, 오전 소독 후 내외가 집 안에서 꼼짝도 못 하고 있다는 농장주, 추석 때 자식들도 오지 말라며 조심했는데 발병 소식에 답답할 뿐입니다.

여분도 없고 사료 차량도 끊겨 당장 돼지 900마리를 굶길 처지입니다.

[유재훈 / 강원도 화천 양돈농가 : 인천에서 오는 사료도 12시에 도착하기로 했는데 그것도 출하가 안 돼서 어떻게 할 수가 없네. (내일까지는 버틸 수 있으세요?) 못 버틸 것 같아요. 하루는 굶겨야 하는데….]

전국 자치단체도 초비상입니다.

상황실을 갖추고, 거점 방역 시설과 통제소를 확충하는 건 말 그대로 기본.

전국 양돈 농가 6천3백 곳에 있는 돼지에 증상이 있는지 살피고 남은 음식물의 반입도 막아야 하는데,

전염 경로도 확실하지 않은 병 앞에 도로 주변 방역시설 한두 곳으로는 영 불안합니다.

[조두형 / 지자체 거점소독 시설 담당 : 차량뿐만 아니라 운전기사까지 세밀하게 소독한 뒤에 그리고 농가로 가야죠.]

여기에 야생 멧돼지 개체 수도 조절해야 합니다.

농가마다 울타리를 치고 포획틀을 깔고 민가 주변 멧돼지는 사살하기로 했지만, 개체 수 조절이 가능할지 의문입니다.

[최문순 / 강원도지사 : 아마 확인하는 즉시 사살하는 그런 지시가 내려가 있습니다. 멧돼지들이 야생상태에서 내려오는 경로를 미리미리 차단하겠습니다.]

조심하고 조심했지만 결국, 현실이 된 돼지 전염병 앞에 농가는 숨죽이고, 지자체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