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명절 대목' 맞은 대전 중앙시장
Posted : 2019-09-12 12:0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예전에 명절이면 시장 구경하는 게 큰 볼거리였습니다.

내일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마트가 차례 용품을 사려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서 현장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이문석 기자!

중앙시장이면 대전에서 제일 큰 시장이네요.

손님이 좀 많이 왔습니까?

[기자]
네, 사람들이 정말 많습니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다는 대전 중앙시장인데요.

추석을 앞두고 오랜만에 시장이 들썩들썩합니다.

차례 용품은 물론이고,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이니까 맛있는 음식 해먹으려고 재료 사러 오신 분들도 많습니다.

제가 쭉 둘러보니까 특히 몰리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전 집입니다.

쉴 새 없이 전을 부치는데도 기다리는 줄이 줄지 않습니다.

명절이면 집집 마다 전을 부치느라고 고소한 기름 냄새가 진동했는데요.

보통 손이 가는 음식이 아니라서 그런지 요새는 시장에서 사 가는 분들이 늘고 있습니다.

추석 하면 또 송편을 빼놓을 수가 없겠죠?

떡집도 송편 구매하려는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명절에 전통시장은 말 그대로 대목입니다.

시장 상인들은 갈수록 찾는 손님이 줄고 있어서 많이 걱정스럽다고 하는데요.

편리한 마트도 좋지만, 명절 분위기를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추억까지 살 수 있는 전통시장에 들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대전 중앙시장에서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