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Posted : 2019-09-11 17:47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해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해명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앞으로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오는 2022년 5월까지 172억 원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을 설립하겠다고 밝혔으나 하루 만에 계획을 사실상 백지화했습니다.

류충섭 [csryu@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