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울산, 2조천억 원 기업 투자... 일자리 4천6백개 창출
Posted : 2019-09-11 02: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울산시가 2조 원 규모의 기업투자로 4천6백 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울산 형 일자리 청사진'을 발표했습니다.

김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울산 형 일자리 로드맵의 큰 줄기는 4가지입니다.

먼저,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자동차 부품 대기업 3개사의 부품공장을 유치하는 친환경 자동차 플랫폼 구축 분야.

3천7백억 원이 투자되고, 일자리 9백40개를 만든다는 겁니다.

롯데 석유화학과 대한유화 등 석유화학 기업 4개사의 고도화 생산공장을 증설하는 분야.

투자금 9천9백40억 원에 백50개의 일자리가 창출됩니다.

여기에 유통과 관광 분야에 롯데산업개발 등 2개사가 7천2백억 원을 투자해 KTX 울산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과 신도시 건설을 통해 3천5백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냅니다.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 울산전시컨벤션센터와 연계돼 새로운 신성장 산업이자 굴뚝 없는 황금산업으로 떠오른 마이스 산업의 성공적인 안착은 물론, 관광산업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시가 잡은 계획은 아니지만, 에쓰오일이 7조5천억 원을 투자해 제2 석유화학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삼성 SDI가 이차전지 생산 공장 증설을 추진하고 있어 일자리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하지만 기업들의 투자 계획에 걱정이 없는 건 아닙니다.

최근 10여 년 사이, 울산에서 역세권과 해양리조트 개발을 추진했던 롯데계열사가 사업을 착공하고도 중단을 반복한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YTN 김인철[kimic@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