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양대 "서류는 검찰로·근무자 퇴직으로 조사에 한계"
Posted : 2019-09-09 18: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동양대학교 진상조사단은 "일부 서류들은 검찰에 이관됐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도 퇴직한 상태여서 조사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교수의 거취에 대해서는 조사단 밖의 일이라며 조사단의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인사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사단의 발표 내용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권광선 / 동양대 진상조사위원장 : 일부 서류들은 이미 검찰로 이관된 상태이고, 당시 근무했던 교직원들도 지금은 퇴직한 상태여서 사실 적 물리적 한계에 봉착하고 있습니다. 저희 조사단에서는 순차적으로 자료에 발굴 및 관계인에 대한 면담을 통해 제기된 사실 관계들을 표명해갈 계획입니다. 현재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드릴 수 없는 점을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