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명절 앞두고 양심불량 식품업체 대거 적발
Posted : 2019-09-09 18:0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명절 대목을 노린 비양심적인 식품업체가 아직도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원산지를 둔갑하거나 육우를 한우로 속이고,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사용한 업체 등이 무더기 적발됐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다양한 수산물을 판매하는 업소입니다.

크고 작은 가리비 조개가 잔뜩 있는데 표지판에는 모두 국산으로 적혀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가리비의 원산지는 일본입니다.

[수산물 판매업체 직원 : 바닷물이 닿고 그러니까 잘 지워져요, 안 지워지는 것으로 해도 물이 오래 되다 보니까 이게 깎여 나가요.]

소비자가 국산과 일본산 가리비 조개를 구별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김재혁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 일본산 가리비는 국산 가리비보다 훨씬 크고 색깔이 좀 옅은 경향이 있는데요, 시장에서 소비자가 보기에는 쉽게 구별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값싼 육우 고기를 비싼 한우로 속여 판 업체 3곳도 적발했습니다.

육우 고기는 젖소 수컷 고기인데 유전자 검사를 통해 확인했습니다.

유통기한이 9개월 이상 지난 물엿을 사용해 한과를 제조하거나, 허가를 받지 않고 돼지고기를 가공해 마트에 공급한 업체도 함께 적발됐습니다.

[이병우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 합법적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 판매하는 정당한 업체의 이익을 가로채는 불공정 행위라고 봅니다.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상시적으로 수사할 것입니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최근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380곳의 농축수산물 가공 제조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수사를 벌여 이 가운데 불법행위를 한 68곳을 적발해 64곳의 대표를 검찰에 넘겼습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