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양대 "서류 검찰 이관·근무자 퇴직...조사 한계"
Posted : 2019-09-09 17: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동양대 진상조사단이 첫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권광선 진상조사단장은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당시 생성된 자료들을 수집 검토하고 있고, 관련 부서 직원들에 대한 사실관계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서류들이 검찰에 이관됐고, 당시 근무한 직원도 퇴직한 상태라 사실적·물리적 한계에 봉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으로 자료 발굴과 관계인 면담을 통해 제기된 의혹의 사실관계들을 규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 단장은 정 교수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조사단의 영역 밖으로 인사위원회에서 담당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브리핑은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발표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지만, 권 단장은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한 채 황급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허성준 [hsjk23@ytn.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