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풍 위치] 기자도 '휘청'...태풍 '링링' 역대급 강풍의 위력
Posted : 2019-09-07 10:02
태풍 중심 군산 먼 앞바다 지나 북상 중
역대급 바람…외출 자제 등 주의 필요
전라북도 전 지역 태풍 경보 발효 중
장수 사과 한우 축제 등 취소…일부는 연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번에는 전북으로 갑니다. 오점곤 기자!

1시간 전에 태풍이 군산 앞바다를 지났다고 전해주셨는데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1시간쯤 전에 태풍의 중심이 이곳 군산 앞바다를 지나가고 있다고 전해드렸는데요.

지금도 강한 바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만 1시간 전보다는 다소 약해진 느낌입니다.

태풍은 지금 서해를 따라 빠르게 북상하고 있습니다.

시속 44킬로미터의 속도로 위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이곳은 비는 그렇게 많이 내리고 있지 않습니다.

제가 오늘 아침부터 이곳에서 태풍 중계를 하고 있는데요.

현장에서 느끼는 느낌은 이번 태풍은 비보다는 바람인 것 같습니다.

특히 순간 풍속은 상상 초월인데요.

순간 시속 150킬로미터의 강한 바람이 불 것이란 예보입니다.

그야말로 역대급 바람인데, 상당한 주의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태풍이 지나갈 때는 해안가 접근을 하지 말고 가급적 외출도 자제하고 실내에 머무는 것이 좋겠습니다.

지금 전라북도 전 지역에는 태풍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전라북도는 군산, 고창, 부안 쪽이 해안입니다.

이 지역 항구에는 현재 어선 2천4백여 척이 대피해 있습니다.

670여 척은 아예 배를 육지로 올려놨습니다.

또 전북 도내에는 군산-개야도 항로 등 4개 바닷길 운항 항로가 있는데 태풍 때문에 운항은 모두 통제됐습니다.

국립공원과 도립공원 등 탐방로도 통제돼 있으니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각종 가을 축제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장수에서 열릴 예정이던 사과한우 축제가 취소되는 등 축제를 연기하거나 행사를 축소하는 상황입니다.

새만금 방조제 도로도 현재 전면 통제돼 있습니다.

전주기상지청은 바람 피해,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태풍이 이 지역을 완전히 빠져나갈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오늘 바닷물 만조 시간이 오전 7시하고 밤 9시쯤인데요.

태풍 때문에 해안가는 평상시보다 더 침수가 우려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조금 전에 전북도청 재난 상황실에 연락을 해 봤는데 아직 특별한 피해 상황은 집계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다만 아시다시피 태풍은 보통 지나가고 난 다음에야 피해 상황이 알려지죠.

아무쪼록 큰 피해 없이, 특히 인명 피해 없이 지나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금까지 전북 군산 비응항에서 ytn 오점곤[ohjumg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