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충주 화학 공장에 큰불...1명 실종·8명 부상
Posted : 2019-08-31 12: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북 충주 화학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큰불이 나 12시간이 넘게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불로 공장 직원 1명이 실종되고 8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윤재 기자!

아직도 불이 완전히 꺼지지 않았군요?

[기자]
지금도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고, 진화작업도 이어지는 상황입니다.

불이 시작된 건 어젯밤 11시 50분쯤인데요.

12시간 넘게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아침 7시쯤 큰 불길을 잡아 확산 우려는 없는 상황이지만, 인화성 물질이 많은 탓에 완전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공장은 충북 충주시 중원산업단지에 있는 접착제와 폴리우레탄 수지를 만드는 공장입니다.

공장 안에 있는 위험물이 폭발하면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폭발이 시작된 공장뿐 아니라 주변에 있던 공장 건물 두 동도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불이 나면서 노동자 44살 A 씨 등 8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또 직원 51살 B 씨가 실종돼 수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앵커]
화재 원인은 가려졌나요?

[기자]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공장에 있었던 부상자 진술을 들어보면 당시 원료 배합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말씀드렸던 것처럼 사고가 난 공장은 접착제를 만드는 곳인데, 이 원료를 섞는 작업을 하던 중에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어떤 원료를 섞고 있었던 것인지 또 늦은 밤에 작업한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자정 가까운 시간에 폭발과 함께 대형 화재가 발생했는데 충주시가 재난문자를 발송하지 않은 부분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불이 나면서 수 km 밖까지 냄새와 연기가 퍼졌지만 사고 현장에서 반경 1km 안에 있는 주민에게만 마을 방송이나 확성기로 안내방송을 했습니다.

충주시는 현장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검출되지 않았고 냄새 역시 인체에 해가 되는 물질이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장 주변에는 민가가 없고, 심야 시간이라 오히려 시민들이 놀랄까 봐 자체적으로 결정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