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달리던 대형버스 바퀴에 불...탑승객 18명 대피
Posted : 2019-08-22 22:21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버스 타이어에 펑크가 난 뒤 불이 나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오늘(22일) 오후 6시 20분 쯤 울산시 중구 동해고속도로 다운 3터널 앞 도로를 달리던 45인승 버스 운전석 뒷바퀴에 펑크가 난 뒤 불이 붙었습니다.

버스 기사 52살 이 모씨는 터널을 통과한 직후 곧바로 버스를 갓길에 세웠고, 탑승객들을 모두 내리게 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일부 승객이 화재 신고를 한 뒤 운전기사가 직접 소화기로 불을 끄려 했지만 여의치 못했습니다.

이어 119 소방대원들이 불을 꺼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제동장치 또는 타이어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