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기념사진 찍는데 '와르르'...단숨에 무너진 거북선 계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1 11:20
다섯 딸이 모처럼 어머니를 모시고 여수로 여행 가서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 계단이 무너지면서 5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이 모 씨 / 추락 사고 피해자 가족 : 제가 그 사진을 딱 찍고 왼쪽으로 고개를 돌리는 순간 그대로 그냥 통째로 다 폭삭 내려앉은 겁니다.]

사고가 난 거북선 조형물은 여수시가 지난 2014년 26억 원을 들여 이순신 광장에 설치했습니다.

한해 관광객 60만 명이 찾는 명물로 꼽힙니다.

경찰은 조형물이 제대로 만들어졌는지, 또 안전 점검은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특히, 사고가 나기 나흘 전 점검에서 이상이 없었던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모 씨 / 여수 추락사고 피해자 가족 : 설계하신 분이 안전 점검을 했는데 이상 없다고 저희(여수시 관계자)는 확인했습니다. 그 시설물을 설계한 사람이 안전 점검을 하는 게 맞습니까?]

사고가 난 뒤 여수시는 병원 3곳에 전담직원 2명씩을 배치해 피해자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목장갑과 손전등 등 6년 전에 만든 이재민 구호품을 병원으로 보내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사고가 나자 휴양 시설 전체에 대한 안전 점검에 돌입했습니다.

취재기자ㅣ김범환
촬영기자ㅣ문한수
화면제공ㅣ전남 여수시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