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암 치료 도움 줄 단백질 효소 찾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2 01:38
앵커

돌연변이를 일으킨 DNA가 어디 있는지 위치를 알려주는 단백질 효소를 우리 연구진이 미생물에서 찾아냈습니다.

향후, 돌연변이와 관련된 질병인 암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다양한 유전 정보가 담긴 DNA는 환경적 요인에 의해 돌연변이를 일으킵니다.

그래서 생명체는 돌연변이를 인식해 복구하는 시스템을 기본적인 방어수단으로 갖고 있습니다.

우리 연구진이 세포 내에서 발생한 돌연변이를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만한 단백질 효소를 찾아냈습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효소와 달리 미생물 안에서 발견했습니다.

[안우찬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제1저자) : 세포 내에 발생하는 유라실 돌연변이는 암을 발생시키거나 체내의 여러 가지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는데 이것을 찾아가서 인식하고 단단하게 결합함으로써 표적을 인식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 DNA에 돌연변이 세포가 있으면 그곳을 찾아 달라붙어 위치를 알려주는 겁니다.

이번 연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DNA 복구 시스템의 존재를 시사하는 것으로, 향후 암 치료와 단백질 공학 분야 연구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연구진은 새로 발견한 단백질 효소가 돌연변이 DNA에서 떨어지지 않고 계속 달라붙어 있는 점에 주목해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의전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 돌연변이 위치를 찾는 이미징 기술로도 활용이 가능하고, 요사이 DNA 측정 서열을 감지하는 그런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에 접목하면 유전자 교정이나 치료에도 장기적으로도 활용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인도와 공동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생물학 분야 세계적 저널 'Nature Chemical Biology'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