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주 제2공항 첫 토론회...뜨거운 감자 'ADPi 보고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6 03:02
앵커

제주 2 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용역에 대한 도민 공개 토론회가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은폐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된 프랑스 파리 공항공단 엔지니어링, ADPi의 보고서에 대해 제2 공항 반대 측과 국토부 측의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보도에 고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처음 열린 제2 공항 토론회에서는 그동안 은폐 의혹이 제기됐다가 최근 공개된 ADPi 보고서가 뜨거운 감자였습니다.

제주공항 교차활주로 이용으로만 오는 2035년까지 예상 수요 4,5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다는 내용 때문입니다.

ADPi는 보고서에서 거의 사용하지 않는 남북 활주로를 연장하지 않고 유도로 신설 등 개선작업을 하고 동서 활주로와 함께 사용하면 가능하다고 제시했습니다.

제2 공항 반대 측은 국토부가 이런 내용을 숨기기 위해 의도적으로 보고서를 폐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박영환 / 한국 항공소음협회장(반대 측) : ADPi 보고서가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그러나 용역에 대한 의구심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발견됐고 그러다 보니 의구심이 더 커지는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국토부 측은 ADPi 보고서가 최종 보고서도 아니고 제시한 방안도 전문가 검토를 통해 예측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진 / 국토부 신공항 기획과 사무관 : ADPi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대안을 제시한 것이고, 현실 가능성과 위험 분석 등을 전문가와 자문을 통해 결정했던 것이고요.]

제2 공항 건설 전제 조건인 항공 수요 예측에서도 양측은 팽팽히 맞섰습니다.

반대 측은 수요 예측에 오차가 있을 수 있는데 국토부는 수요를 지나치게 과장했다고 주장했고,

국토부 측은 오차가 있을 수 있지만, 모니터링과 재산출 과정 등을 통해 단계별로 수요를 예측한다고 밝혔습니다.

토론회에 참석한 주민들도 그동안 궁금했던 사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질문했습니다.

[박빛나 / 제주시 고마로 : 19가지 권고안을 충족한다면 ADPi의 3안을 활용해 시간당 60회 운항할 수 있고 제2 공항을 지을 필요가 없어지잖아요?]

[유재호 / 제주시 용담동 : 최근 자료로 토론에 나서야 하고 검증된 자료로 얘기를 해줘야 도민들 갈등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토론회를 주최한 검토위원회는 앞으로 방송 토론을 포함한 두 차례 도민 토론회를 열 계획인데 제주 제2 공항을 둘러싼 의혹이 해소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고재형[jhko@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