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의붓아버지에 숨진 여중생...모두에게 외면받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03 08:50
지난달 28일, 광주에 있는 한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중생 A 양.

자신이 추행당했다며 신고한 의붓아버지에게 살해당하기까지 경찰의 보호를 받지 못했습니다.

지난달 9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처음 신고하고 14일에 피해자 조사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관할지를 따지며 사건을 광주지방경찰청으로 넘기느라 9일이 지나서야 수사가 재개됐습니다.

제대로 된 신변보호가 이뤄지지 않는 사이 지난 27일, A 양은 범죄 표적이 된 겁니다.

의붓아버지가 평소 학대를 해왔다는 유족 주장도 나왔습니다.

[친할아버지 : 때리고, 나가라고 문 잠그고, 그 추위에 문 잠그니까 못 들어갈 거 아니에요. 바깥에서 떤 적도 많이 있고 그런 얘기를 아빠한테 했던 모양이에요.]

심지어 A 양이 친아버지를 마냥 믿고 기대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이던 2016년, 친아버지로부터 여러 차례 폭행을 당한 겁니다.

[경찰 관계자 : 청소용구 있잖아요. 그걸로 애 종아리를 수차례 때렸다고, 그래서 애가 병원에서 2주에 해당하는 피해를 가하게 됐다고….]

친아버지는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경찰에 입건돼, 법원에서 접근금지명령 처분도 받았습니다.

가장 가까운 가족에게 신체적으로 성적으로 학대를 당한 A 양은 경찰 보호도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12살 짧은 나이에 비참한 죽음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번 사건에 경찰 대응이 적절했는지 직권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ㅣ나현호
촬영기자ㅣ김경록 문한수
영상편집ㅣ연진영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