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 '200년 비밀의 정원' 성락원 한시적 개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23 16:43
200년 넘게 베일에 싸였던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이 오는 6월 11일까지 일반에 공개됩니다.

성락원은 서울 안에 있는 몇 안 되는 별서, 즉 별장 정원으로 지난 2008년 명승 제35호로 지정됐습니다.

성락원은 담양 소쇄원, 완도 보길도 부용동과 함께 국내 3대 정원으로 꼽힙니다.

관람은 사전예약을 통해 월·화·토요일 주 3회, 하루 7회, 회당 20명씩 이뤄지며 관람료는 만원입니다.

성락원은 1790년대 서울 성북구 북한산 자락에 조성됐으며, 19세기 철종 때 이조판서 심상응의 정원으로, 일본 강점기에는 고종의 다섯째 아들 의친왕의 별저로 쓰였고, 이후 심상응의 후손인 고 심상준 제남기업 회장이 1950년 4월 사들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