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끔찍한 흉기 난동...5차례 출동에도 경찰은 왜 몰랐나
Posted : 2019-04-18 12:4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새벽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이 온 국민을 분노와 슬픔으로 떨게 했습니다.

흉기에 찔린 5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으며 화재 연기를 마신 9명도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피의자 안 모 씨의 영장실질심사가 오늘 오전 진행됐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종호 기자!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까?

[기자]
오늘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1시 창원지방법원 진주지원에서 진행됐습니다.

심문 절차는 모두 끝났고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에 앞서 오전 10시 20분쯤 실질 심사를 위해 진주경찰서를 떠나 법원에 도착한 이번 사건 피의자 안 모 씨 모습이 포착됐는데요.

안 씨는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했고 조사가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제가 잘못한 건 사과 드리는데" 라는 말을 하면서도 억울함을 더 강조했습니다.

안 씨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안 모 씨 / 피의자 : (범행 계획했습니까?) 됐고, 됐었고. 조사할 거 조사 좀 더 해주시죠. (계획 범행이라는 말이죠?) 10년 전부터 불이익을 당했는데도….]

안 씨는 어제 새벽 경남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던 주민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숨지게 하고, 6명을 다치게 했으며 9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아직 경찰은 안 씨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안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신상을 공개할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결정할 계획인데요.

범행의 잔인함과 끔찍한 피해 등을 고려하면 안 씨 신상은 곧 공개될 거로 보입니다.

[앵커]
안 씨 범행 동기는 조사 과정에서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한 진술과 준비 과정 등이 나왔습니다.

진술은 앞서 전했던 법원에 가면서 한 말과 비슷한 취지입니다.

"누군가 아파트를 불법개조해 CCTV와 몰래카메라를 설치했고 누군가 집에 벌레와 쓰레기를 버렸다."

또, "이웃이 한통속으로 시비를 걸었고 관리사무소에서도 조치가 없었다"는 등 평소에 불이익을 당한다는 생각이 들어 홧김에 불을 질렀다는 겁니다.

피해망상에 사로잡혔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이 때문에 안 씨는 2~3개월 전엔 흉기를 미리 샀고 어제 새벽에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구했습니다.

안 씨는 집 현관 앞에서 신문지에 불을 붙여 던졌고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둘렀다고도 진술했습니다.

안 씨를 조사한 범죄심리 분석관은 정신 질환 치료를 중단하면서 증상이 나빠져 겉으로는 정상인처럼 보여도 오랫동안 대화를 이어가면 일반적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계속된 피해망상으로 분노가 극대화된 상태에서 저지른 범행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앵커]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까지 알려지면서 분노와 슬픔이 더 커지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시각장애인 희생자도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고등학생인 최 모 양입니다.

최 양은 안 씨 집 바로 위층에 살았는데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나오다가 흉기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앞이 잘 안 보이는 어린 여학생에게도 흉기를 휘둘렀을 정도로 범행이 잔혹했던 겁니다.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도 안 씨 흉기에 숨졌습니다.

이 학생의 경우는 할머니도 함께 숨졌고 어머니도 흉기에 다쳤으며 사촌 언니는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흉기로 인한 사상자는 모두 5명, 부상자는 6명입니다.

이 가운데 9명이 여성이었습니다.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고는 하는데 약자들 위주로만 노린 건 아닌지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앵커]
이런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피의자가 조현병 환자라는 사실도 알려졌습니다.

이웃 주민과도 잦은 마찰을 빚었던 거로 확인됐는데요.

이번 희생자 가운데에도 이전부터 위협을 받은 사람이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시각장애인 최 양이 그 경우입니다.

경찰은 올해만 모두 5차례 안 씨가 이웃들과 마찰을 빚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는데 4건이 최 양 가족을 위협했던 경우입니다.

잦은 위협에 가족은 현관에 CCTV를 설치하기도 했는데요.

이 CCTV에 최 양이 안 씨를 피해 집으로 들어가고 안 씨가 초인종을 누르며 한참 동안을 문밖에서 노려보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당시에는 위협에서 벗어났던 최 양이 이번에는 흉기에 안타깝게 희생됐습니다.

안 씨는 창밖으로 느닷없이 욕설을 내뱉거나 공공기관에 찾아가 난동을 부리는 등 잦은 이상 증세도 보였습니다.

이런 안 씨는 지난 2010년 공주치료감호소에서 조현병 판정을 받았고 지난 2015년 1월부터 1년 반 동안 치료받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앵커]
주변에 자주 위협을 가했고 경찰이 여러 차례 출동했다면 이런 일이 벌어지기 전에 안 씨를 저지할 수도 있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떤 문제가 있었습니까?

[기자]
앞서 말씀드렸듯 경찰은 올해만 5차례 안 씨 때문에 출동했습니다.

이 가운데 단 한 건만 입건했습니다.

바로 최 양 집 앞에 오물을 투척한 사건인데요.

나머지 출동에서는 경찰이 모두 계도, 그러니까 '앞으로 그러지 마라'는 식으로 타이르고 돌아갔습니다.

가족들이 위협 때문에 CCTV까지 설치했는데도 적극적인 조치가 없었던 겁니다.

경찰은 출동 당시 안 씨가 조현병 환자라는 걸 몰랐고 이번처럼 흉기 난동을 부린 게 아니라 오물을 뿌린 정도여서 적극적 대응이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