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효창공원, 2024년 독립운동기념공원 재탄생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서울] 효창공원, 2024년 독립운동기념공원 재탄생

2019년 04월 10일 21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백범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이봉창 의사 등이 잠든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이 오는 2024년 일상 속 애국선열 추모공간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서울시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정신을 담아 효창공원을 100년을 내다보는 서울의 대표적인 독립운동 기념공원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우선, 독립운동가 묘역과 낡은 시설을 단장해 현재 참배객 위주로만 찾는 효창공원을 시민의 일상 공간으로 만들 계획입니다.

또 철거가 검토됐던 효창운동장은 전면 개보수하고 축구장 아래에 독립운동가 만5천 명의 기념공간을 조성합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내년 4월 준공되는 효창공원 남쪽 이봉창 의사 기념관과, 6월에 준공되는 손기정 체육공원을 '확장된 공원' 개념으로 연결할 방침입니다.

서울시의 말을 들어보겠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100년 전 타국에서 임시정부를 수립하던 그 정신, 그 100년의 역사를 담고 또다시 100년 뒤 미래세대가 함께 가장 사랑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간이 되길 희망합니다.]

[신원철 / 서울시의회 의장 : 효창공원이 독립공원으로 재탄생하는데 오늘 큰 일보를 내딛게 됐습니다. 아무쪼록 모든 다양한 이해가 잘 녹아들어서 효창공원이 우리가 생각하는 뜻깊은 곳으로 자리매김하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