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성 산불로 1명 사망·250ha 잿더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05 08:59
앵커

고성 산불이 속초 시내와 고성 해안가 쪽으로 번지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바람이 워낙 강하게 불어서 진화와 방화선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보도국을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권남기 기자, 먼저 피해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고성 산불은 지난 2005년 양양 낙산 산불, 2017년 강릉 산불은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라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성 산불 인명 피해는 1명 사망으로 집계됐습니다.

사망자는 50대 남성으로 불이 처음 시작된 곳 부근인 고성군 도로에서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또 산림 250㏊도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축구장 면적의 350배,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크기입니다.

주민 3천600여 명이 대피했고 주택 120여 채가 불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새벽까지만 해도 강풍을 타고 불이 빠르게 확산했는데 지금은 다행히 진화가 속도를 내고 있다죠?

기자

오늘 새벽까지만 해도 미시령 아래서 시작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여러 갈래로 나뉘어 번졌습니다.

동해안으로 강풍이 계속돼 진화는 물론 방화선 구축도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속초 장사동 일대에서는 그야말로 사투를 벌이기도 했는데요.

다행히 지금은 진화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현재 고성군과 속초시는 곳곳이 정전되고 기지국이 불타 휴대전화 통화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교육 시설 피해가 잇따르면서 많은 학교들이 휴업했습니다.

강원도교육청은 이번 산불로 속초와 고성, 강릉과 동해 지역 52개 학교가 오늘 하루 휴업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정부 세종2청사에 마련했습니다.

앵커

고성과 속초 아래에 있는 강릉 옥계면에서 산불이 났는데, 이 불이 강풍을 타고 동해까지 번졌다죠?

기자

강릉시 옥계면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12㎞가량 떨어진 동해시 망상동의 야산으로 번졌습니다.

마을 주민 일부가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며, 옥계중학교 교실 일부를 비롯해 망상 오토캠핑장 시설물이 불에 탔습니다.

망상 인근 40여 가구 가운데 11가구도 모두 탔으며 인근 실버타운도 화마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실버타운 입주자 120여 명과 주민들은 인근 종합운동장 체육관으로 긴급 대피했습니다.

당국은 강릉시와 동해시 화재로 110㏊가 불에 탄 것으로 잠정집계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