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주차 요금 징수하던 장애인 무차별 폭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6 02:13
앵커

주차요금을 징수하던 장애인이 취객에게 무차별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건 발생 보름이 지났지만 폭행 피해자는 여전히 충격이 커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한 남성이 누군가를 바닥에 넘어트리더니 구둣발로 얼굴을 밟습니다.

넘어졌다가 일어서면서 또 밟고, 욕설도 쉴새 없이 퍼붓습니다.

"너희는 완전히 쓰레기 같은 새끼들이야. 왜 이렇게 설치냐? 너는 때려죽여 버릴 거야."

바닥에 쓰러진 남성은 좀처럼 일어나지 못합니다.

노상 주차장에서 주차 요금을 받던 지체장애인 정 모 씨가 취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습니다.

얼굴과 팔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진 정 씨는 수면 장애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모 씨 / 피해 장애인 : 잠을 못 자고 있고…. 때리면서 나한테 욕설을 퍼부은 얼굴이 그대로 밤에 계속 나타나는 거예요. 그래서 머리가 어지럽고 가슴이 두근거리고….]

폭행을 행사한 남성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이 남성은 주차요금 정산과정에서 돈을 바닥에 던지는 등 행패를 부렸고,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갔다가 다시 돌아와 정 씨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행히 함께 있던 근무자가 차량 번호판을 외워둬 가해자는 경찰에 검거될 수 있었습니다.

가해자 김 모 씨는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을 들이민 뒤에야 폭행 사실을 인정했는데, 자세한 내용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김 씨는 폭행 혐의로 입건됐지만, 폭행 뒤 사과조차 받지 못한 정 씨는 아직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