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KCC 여주공장서 50대 근로자 대형 유리판에 깔려 숨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2 00:22
어제(11일) 오전 11시쯤 경기 여주시 가남읍에 있는 KCC 유리공장에서 근로자 56살 A 씨가 판유리에 깔려 숨졌습니다.

공장에서 근무하던 A 씨는 3인 1조로 하역작업 뒤 홀로 마무리 작업을 하던 중 적재된 판유리가 쓰러지며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0개가 한 묶음인 가로 3.6m, 세로 2.7m 판유리 총 무게는 2.5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이 드러날 경우 관련자들을 입건할 방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